인공지능으로 영상 보조 판독, 서울대병원
인공지능으로 영상 보조 판독, 서울대병원
  • 김영수 객원기자
  • 승인 2019.01.07 0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은  올해 1월부터 독자적으로 개발한 인공지능 기술을 영상 판독에 활용한다고 발표했다. 인공지능이 흉부 X-선 검사 영상을 보고 폐암, 폐 전이암으로 의심되는 점을 의사에게 알려준다. 의사는 이를 참고해 놓칠 수 있는 폐암을 조기 진단할 수 있게 된다. 

  이번에 활용되는 인공지능 영상판독 보조시스템 '루닛 인사이트' 는 소프트웨어 개발회사 루닛과 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박창민 교수팀이 공동으로 개발에 참여했다. 

  서울대병원은 '루닛 인사이트' 를 인피니트헬스의 의료영상정보시스템에 탑재해, 실제 영상판독에 활용한다고 밝혔다.

   인공지능 판독시스템의 임상적용을 주도한 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구진모 교수는 "인공지능이 흉부 영상판독 보조기능으로 환자 지료에 본격적으로 적용되는 첫번째 사례"라며 "의료 혁신의 신호탄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루닛인사이트'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지난 8월 인공지능 기반 영상분석 의료기기로 승인 받았다.

  박창민 교수는 "흉부 X-선 영상은 폐암을 포함한 다양한 흉부질환의 진단과 평가에 매우 중요한 검사지만, 그 특성상 실제 폐암 같은 중요한 질환에 대한 판독 정확도는 높지  않은 단점이 있었다"며"이번 인공지능 기술을 사용하게 되면, 폐암 진단 정확도를 높여 진료의 질과 효율성 모두를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밖에도 다양한 질환에 대한 인공지능 기반 영상진단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있다. 최근에는 흉부 X-선 영상에서 활동성 폐결핵을 검출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그 성능을 감염학 분야 학술지 '임상감염병학'에 보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