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배로나 김현수 "유진 죽음 상상도 못해…많이 울었다" [N인터뷰]①
'펜트하우스' 배로나 김현수 "유진 죽음 상상도 못해…많이 울었다" [N인터뷰]①
  • 뉴스1
  • 승인 2021.09.11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현수/ 사진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SBS '펜트하우스3'(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가 지난 10일 14회 방송을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지난해 10월 방송을 시작해 시즌3까지 이어오며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파격적인 전개를 선보여 온 '펜트하우스' 시리즈는 시즌3까지도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배우 김현수는 '펜트하우스'에서 오윤희(유진 분)의 딸이자 성악을 전공하는 배로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늘 자신을 괴롭히던 인물들에도 관용을 베푸는 착한 심성의 인물이다. '펜트하우스'에서 늘 악역들에 당하기만 하지만, 엄마 오윤희의 사망 이후 이들에 적극적으로 복수의 칼날을 들이대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 사이다 같은 시원함을 선사했다.

오랜 촬영을 마치고 배로나에서 다시 '배우 김현수'로 돌아오게 된 김현수. 종영을 앞두고 화상인터뷰를 가진 김현수는 '펜트하우스'와 자신이 연기한 배로나 역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놓는 시간을 가졌다.

 

 

 

배우 김현수/ 사진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 뉴스1

 


-종영소감은.

▶시즌3까지 끝낸다는 게 먼 얘기인 것 같았는데 끝이 갑자기 온 것 같아서 섭섭하기도 하다. 하지만 오랫동안 임한 작품을 시원하게 턴 듯한 느낌도 든다.

-시즌3에서는 어떤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나.

▶이번 시즌에서 감정연기를 하는 장면이 유독 많았는데 체력적으로 힘들기는 했다. 시즌1에서는 배로나가 성악에 대한 열망 때문에 철이 없는 행동을 많이했다. 시즌2에서는 엄마가 살인자라는 걸 알고 나서 배로나의 모습들을 보여주고, 시즌3에서는 엄마가 돌아가시고 나서 강해지고 천서진(김소연 분)에게도 복수라는 걸 하게 된다. 이런 배로나가 성숙해지고 강해진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

-주변에서의 반응은 어땠나.

▶가족들이랑 항상 본방송을 챙겨봤다. 친구들도 항상 재미있게 봐주고 끝나면 어떻게 되는지 궁금해하기도 했다. 가족들은 연기에서 좋았던 점 아쉬웠던 점을 얘기해주셨다. 출연한 배우들끼리도 시즌3 시작하고 나서는 작가님이 어떤 한 인물이 죽게 될 것이라고 말씀해주셨는데 그게 누구일까라고 서로 추측을 했다. 그게 유진 선배라고는 상상도 못했었다. 그래서 더 놀랐던 기억이 난다.

-'펜트하우스'가 자극적이라는 비판도 있었는데 이렇게 높은 시청률을 달성할 수 있었던 비결은 뭐라고 생각하나.

▶코로나19 시국이라서 그런지 사람들이 답답한 마음을 같이 욕하면서 푸시는 재미가 있었다고 생각했다. 자극적이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19금이라는 타이틀을 걸고 방송을 하기 때문에 오히려 큰 부담은 없었다.

 

 

 

 

배우 김현수/ 사진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 뉴스1

 


-많은 극 중 사건들이 있었는데, 정신적 육체적으로 힘들지 않았나

▶시즌1부터 배로나가 유제니(진지희 분)나 하은별(최예빈 분)과 싸우는 장면이 많았다. 그러다보니 액션신도 있었는데 촬영장에서는 힘들기 보다는 재밌게 했었다. 같이 촬영한 언니들과도 친해져서 같이 합을 맞추며 재밌게 촬영했다.

-시즌제 드라마를 하면서 어려웠던 점이나 힘들었던 순간이 있었나.

▶배로나가 계속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고민이 있었다. 보시는 분들이 어떻게 하면 배로나라는 인물을 받아들이고, 질리지 않게 생각하실 수 있을까 고민들을 했다. 아무래도 오랫동안 촬영하다 보니 체력적으로는 지치는 부분들이 있었다.(웃음)

-개인적으로 충격적이라고 느낀 전개가 있었다면.

▶매회 충격적이기는 했지만 시즌2에서는 배로나가 죽어있다는 대본을 받았을 때 충격적이고 속상하고 슬픈 감정을 느꼈다. 시즌3에 와서는 오윤희가 죽게 되는 걸 보고 너무 충격적이었고 실제로 그 연기를 하면서 많이 울었다. 감정적으로 많이 힘들었던 장면이었다.

-엔딩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작가님이 배로나라는 캐릭터의 마무리를 좋게 해주신 것 같아서 너무 감사드린다. 비록 극 중 엄마와 아빠는 모두 돌아가셨지만 그간의 역경들을 헤쳐나가서 성악가로 성공하는 모습이 나온다. 유제니나 강마리(신은경 분), 주석훈(김영대 분)과 같이 배로나를 생각해주는 사람들이 많이 있어서 앞으로 행복하게 살아갈 것 같다. 배로나 캐릭터의 마무리가 잘 됐다고 생각한다.

<【N인터뷰】②에 계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