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주,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역전 우승…KLPGA 통산 12번째(종합)
김효주,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역전 우승…KLPGA 통산 12번째(종합)
  • 뉴스1
  • 승인 2021.09.20 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충북 청주 세종 실크리버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효주가 우승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KLPGA 제공) 2021.9.19/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김효주(26·롯데)가 국내 무대서 자신의 기량을 뽐내며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억원) 정상에 올랐다.

김효주는 19일 충북 청주의 세종 실크리버 컨트리클럽(파72·6627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8개, 보기 2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 합계 15언더파 201타를 기록한 김효주는 2위 홍정민(29·CJ온스타일)을 2타 차로 제치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로써 김효주는 지난 5월 LPGA HSBC 위민스 월드챔피언십에서 우승 뒤 4개월 만에 정상에 올랐다.

KLPGA 무대에서는 지난해 10월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이후 11개월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KLPGA 통산 12번째 우승이다.

선두 이가영(22·NH투자증권)에 2타 뒤진 공동 2위로 최종 3라운드를 시작한 김효주는 2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며 주춤했다.

하지만 김효주의 위기는 여기까지였다. 4번홀(파5)에서 버디를 기록, 앞선 실수를 만회 한 뒤 6번홀(파5)부터 연속 버디를 잡아냈다.

후반에도 김효주의 샷은 정교했다. 10번홀(파5)과 11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기록한 김효주는 14번홀(파3)에서도 한 타를 더 줄였다. 15번홀(파3)에서 보기를 범해 추격을 허용했지만 18번홀(파5)에서 다시 버디를 잡아내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19일 충북 청주 세종 실크리버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효주가 박세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LPGA 제공) 2021.9.19/뉴스1

 

 


경기 후 김효주는 "LPGA 대회 참가 전에 팬들에게 좋은 모습과 진한 여운을 남기고 싶었다. 계획대로 돼 정말 만족스럽다. 추석인데 가족에게 우승이라는 좋은 선물을 전할 수 있어 더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효주는 이번 대회의 주최자인 박세리(44) 감독과 인연이 깊다. 지난 2010년 OK세리키즈 골프장학생 출신인 김효주는 박세리 감독과 함께 2020 도쿄 올림픽에 출전한 바 있다.

김효주는 "도쿄에서 이 대회에 나온다고 (박세리 감독님께) 말씀드렸다. 올림픽에서 메달을 못 땄으니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겠다고 말씀드렸는데, 약속을 지켜 기분이 굉장히 좋다"고 밝혔다.

최근 2주 동안 KLPGA 투어에 출전했던 김효주는 이제 다시 미국으로 돌아가 LPGA 투어 대회 2개에 참가한 뒤 10월 말 부산에서 열리는 LPGA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출전을 위해 귀국할 계획이다.

김효주는 "오랜만에 LPGA 대회 출전을 앞두고 있다. 빠른 시일 내에 미국에 적응, 우승을 하게 되면 가족, 팬들에게 큰 행복이 될 것"이라고 우승을 다짐했다.

한편 전날 단독 선두에 올랐던 이가영은 이날 이븐파에 그치며 합계 11언더파 205타로 공동 7위로 대회를 마쳤다.

장하나(29·BC카드)는 최종 라운드에서 3언더파에 그쳐 이소영(24·롯데), 이소미(22·SBI저축은행) 등과 공동 3위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