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국물이 질병을 일으킨다
라면 국물이 질병을 일으킨다
  • 김영애 기자
  • 승인 2019.01.11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짠 음식을 장기간 섭취하면 고혈압, 심장병 그리고 위암까지 유발할 수 있다. 염분이 필요이상으로 몸에 들어오면 혈압을 높이고 이는 심장병의 원인이 된다. 나트늄 성분은 위 점막에 상처를 내 결국 위암의 위험 요인으로 작용한다. 

  라면을 끓일 때 물의 양을 약간 적게 한 후 스프를 반만 넣는다. 어릴 때부터 라면 스프를 적게 먹는 습관을 들이면 성인이 된 후 각종 성인병 예방에 좋다. 

  한국과 일본이 위암 1위인 이유는 국물 문화의 영향이 크다. 맛을 내기 위해 나트륨을 많이 넣은 국물을 남김없이 들이키면 건강에 안 좋다. 이런 식습관이 수십 년 간 이어진다면 고혈압, 심장병, 위암의 위험도가 높아진다.

 

짠 음식을 먹은 후 칼륨  성분이 많은 채소와 과일을 먹는 게 좋다. 칼륨은 나트륨 성분의 배출을 도와줘 체내에 쌓이는 것을 막아준다. 바나나, 생 양배추 등이 그것이다. 라면을 먹을 때 파, 양파 등을 곁들이는 것도 좋다. 

  소금에 절이지 않은 생 채소를 자주 먹으면 김치 섭취로 인한 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 김치는 여러 장점에도 불구하고 소금에 절이기 때문에 건강상 단점도 지적된다. 

  물 섭취의 중요성은 잘 알려져 있다. 갈증을 느끼기 전에 물을 마시라는 조언도 있다. 겨울은 아무래도 여름에 비해 물을 적게 마시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염분이 많은 음식물 먹는 것은 그대로이다. 충분한 물 섭취로 이런 부작용을 탈피한다. 

  물을 자주 마시면 난방으노 인한 건조감을 떨칠 수 있어 피부 건강, 감기 예방에도 좋다. 차거나 너무 뜨거운 물보다는 미지근한 물이 좋다. '하루8컵' 등에 연연하기 보다는 개인의 몸 상태에 맞게 마시는 게 현명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