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3', 제작 초읽기…빌런 이준혁 '긍정 검토' [공식]
'범죄도시3', 제작 초읽기…빌런 이준혁 '긍정 검토' [공식]
  • 뉴스1
  • 승인 2022.05.12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혁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범죄도시3' 제작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윤계상, 손석구를 잇는 빌런으로는 이준혁이 낙점됐다.

12일 영화계에 따르면 '범죄도시3'는 제작 초읽기에 들어갔다. '범죄도시2'의 흥행 성적에 따라 제작 여부를 확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계획대로 제작하게 된다면 6월말이나 7월초쯤 크랭크인 예정이다. 2편에 이어 이상용 감독이 연출하며 마동석이 주인공 마석도 역할로 함께 한다.

1편에서는 윤계상이 장첸 역을, 2편에서는 손석구가 강해상 역할을 맡아 마석도(마동석 분)를 위협하는 강력한 빌런으로 등장했다. 3편에서는 배우 이준혁이 물망에 올랐다. 이준혁의 소속사 에이스팩토리 관계자는 12일 뉴스1에 "이준혁이 '범죄도시3' 출연을 긍정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범죄도시' 시리즈는 실제 형사들이 맞닥뜨렸던 사건들을 소재로 해왔다. 3편 역시 실제 사건들을 소재로 한 리얼리티 높은 범죄액션영화가 될 전망이다.

한편 '범죄도시'는 2017년 개봉해 688만 관객을 동원해 청불 영화 역대 흥행 톱3에 등극한 작품이다. '범죄도시'의 후속편인 '범죄도시2'가 오는 18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