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대표 선출하는 비대위는 안돼" 일부 與의원들 쓴소리
"새 대표 선출하는 비대위는 안돼" 일부 與의원들 쓴소리
  • 노컷뉴스
  • 승인 2022.08.03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 최재형 의원,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왼쪽부터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 최재형 의원,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복귀를 원천 차단하는 비상대책위원회가 본격적인 출범 절차에 들어서자 여당 내 일부 의원들이 반기를 들고 나섰다.

3일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당 대표가 법적으로 살아있는데, 새 대표를 선출하면 우리 당은 대표가 두 명인 당이 된다"며 "코미디고 막장"이라고 밝혔다. 비대위가 전당대회 개최를 전제로 해선 안 된다는 설명이다.

그는 "당내에 있는 우리 모두는 작금의 사태의 당사자이거나 최소한 문제 예방과 해결에 역할을 못 한 방관자들"이라며 "비대위원장은 일단 외부에서 찾아야 하고, 당내 이해관계에서 초월해 개혁성과 국민적 신망이 있는 분으로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최재형 의원은 현재가 '비상상황'이란 판단에 이의를 제기했다. 최 의원은 "당 대표의 당원권 6개월 정지로 원내대표가 당 대표 직무를 대행한 건 당헌이 예상한 상황"이라며 당헌에 사후 절차가 규정돼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최고위원 8인 중 4인만이 의사 결정에 참여할 수 있게 돼 의결정족수를 충족하지 못하더라도 30일 이내에 전국위에서 최고위원을 선출할 수 있으므로 최고위 기능 상실에 해당한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내대표의 말실수와 사적 대화가 담긴 텔레그램 유출로 원내대표의 지도력이 약화한 상황은 해당자가 책임을 지면 되는 것이지 그 자체가 비상상황은 아니다"라며 "더욱이 최고위원의 자진사퇴로 비상상황을 야기해 언제든 자의적으로 비대위로 전환할 수 있다면 당원민주주의에도 반하는 일"이라고 날을 세웠다.

하태경 의원 역시 비대위 자체에 반기를 들며 "현 당헌·당규대로면 애당초 비대위 출범은 불가능하다"며 "비대위가 출범하면 이준석 대표 복귀가 불가능하다는 서병수 (전국위)의장의 당헌·당규 해석은 오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헌·당규를 개정한다면 이 대표가 5개월 후 복귀할 수 있는 근거 조항을 만들면 된다"며 "그렇지 않은 개정은 결국 국민의 눈에 젊은 당 대표 몰아내기 그 이상 이하도 아니다. 비대위가 출범하더라도 지리한 법정 분쟁이 이어질 것이고 이는 우리 당의 위기를 더 심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김명지 기자 divine@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