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행복나눔재단, 베트남 현지 대학생들 ‘사회 혁신가’로 양성한다
SK행복나눔재단, 베트남 현지 대학생들 ‘사회 혁신가’로 양성한다
  • 김현경 기자
  • 승인 2023.12.09 0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2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된 Vietnam Sunny Impact Startup의 행사 갈무리 모습
12월 2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된 Vietnam Sunny Impact Startup의 행사 갈무리 모습

SK 사회공헌 전문 재단 행복나눔재단이 베트남에서 현지 청년 인재 양성을 위한 사업의 첫 닻을 올렸다.

행복나눔재단은 베트남 써니 임팩트 스타트업(Vietnam Sunny Impact Startup, 이하 VSIS) 프로젝트가 12월 2일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행복나눔재단은 지난해 베트남 인민원조조정위원회(PACCOM, The People’s Aid Co-ordinating Committee)에서 베트남 국제 비정부 기구(INGO)의 공식 활동 허가서 승인을 받았다. 이어 1년여의 준비 끝에 이날 하노이에서 출범을 선언했다.

베트남 교육부와 함께 진행하는 VSIS는 베트남 교육부가 매년 개최하는 창업 경진대회에서 우수한 사회 변화 모델 아이디어를 낸 10팀(베트남 전역에 위치한 대학교 참여)을 선정, 솔루션을 액셀러레이팅하고 실제 창업까지 이끄는 사업이다.

VSIS 2023은 2023년 12월부터 2024년 4월까지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한다. 선발된 총 10개 팀에는 액셀러레이팅을 위한 다양한 교육과 함께 최소 두 명의 동반 창업 컨설턴트(멘토)를 매칭한다. 최종 우승 팀에는 개발비 300여 만원을 지원한다.

이번에 선정된 아이디어는 △파리의 한 종류인 아메리카동애등에(Hermetia illucens)를 이용해 농업 폐기물 처리 제품 생산 △커피열매 껍질로 와인 생산 및 판매 △일반 휠체어를 스마트 전동 휠체어로 변경할 수 있는 기기 제작 등 총 10개(농업·순환경제 5개, 의학 3개, 기술 2개)다.

행복나눔재단 최주일 팀장은 “행복나눔재단은 5년 전부터 베트남에서 움트는 사회 혁신의 흐름을 포착하고, 베트남 청년들이 주도적으로 사회 문제 해결에 나설 수 있도록 해당 사업을 설계했다”며 “한국 청년들을 육성하며 고도화한 교육 커리큘럼을 베트남 현지에 맞게 잘 적용해 베트남 청년들이 사회 혁신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이끌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행복나눔재단이 받은 베트남 INGO 공식 활동 허가서는 외국 민간 단체가 현지에서 민간 원조나 비영리 프로젝트를 실행할 때 반드시 받아야 하는 허가다. 베트남 외무성 산하 PACCOM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야만 발급된다. PACCOM은 1989년 베트남우호친선연맹(VUFO, Vietnam Union of Friendship Organization) 산하에 설립된 정부 기구로, 베트남에서 활동하는 외국 NGO 관련 업무를 관장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