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반대 여론 결집에 고심…9일 보수 집회 예의 주시
靑, 조국 반대 여론 결집에 고심…9일 보수 집회 예의 주시
  • 뉴시스
  • 승인 2019.10.08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한글날 일정 없이 휴식
보수 진영 집회 등 상황 주시할 듯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단체가 문재인 대통령의 하야와 조국 법무부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며 집회를 하고 있다.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단체가 문재인 대통령의 하야와 조국 법무부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며 집회를 하고 있다.

서울 광화문과 서초동에서 열린 대규모 집회에 대한 존중의 뜻을 밝히며 문재인 대통령이 진영 대결 확산 차단에 나섰지만 여전히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촉구하는 보수 진영의 장외 집회가 끊이지 않으면서 청와대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보수 진영은 오는 9일 한글날에 대규모 광화문 집회를 예고했다. 이날 집회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가 주최하는 것으로 시민사회단체들도 함께 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7일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세 싸움으로 번지는 '광장 정치'와 관련해 "국론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직접민주주의 행위로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며 존중의 의사를 밝히면서도 극단의 대립으로 빠지는 현상에 대해선 경계 의사를 명확하게 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적 의견의 차이가 활발한 토론 차원을 넘어서서 깊은 대립의 골로 빠져들거나 모든 정치가 그에 매몰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많은 국민들께서 의견을 표현하셨고 온 사회가 경청하는 시간도 가진 만큼 이제 문제를 절차에 따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시민들의 의견들이 광장으로 자유롭게 표출된 만큼 이제는 집회를 자제해달라는 당부 메시지로 읽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각자 언론의 추론에 맡기겠다"며 말을 삼갔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민의를 받아 이제는 각 기관들이 역할을 해달라는 뜻을 분명히 전달한 것"이라고 했다.

대통령의 당부에도 보수 진영에서는 장외투쟁을 멈추지 않을 태세다. 한국당은 매주 주말마다 장외집회를 열 계획이었지만 정무적 판단에 따라 유동적으로 움직이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9일 열린 한국당 국정감사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대의정치가 민의를 반영하지 못하는 것이 아니라 대통령과 여당이 민의를 부정하고 있을 뿐"이라며 "국민이 소중한 시간과 비용을 들이지 않아도 될 수 있게 문 대통령께서 조국 파면을 결단하면 된다"고 촉구했다.

청와대는 이날 보수 단체 집회와 관련해 특별한 입장을 내지 않겠다는 계획이지만 여전히 상황은 예의주시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집회에 대해 공식 입장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 역시 일정을 비우고 휴식을 취하면서도 집회 상황에 대해선 보고 받을 것으로 전해졌다.

무엇보다 조 장관에 대한 반대 여론이 적지 않고 찬성 여론보다 근소하게 앞서고 있다는 점도 무시할 수만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7일 YTN '노종면의 더뉴스'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국민 공감대를 조사한 결과 조 장관 파면을 촉구하는 광화문 집회에 공감한다는 여론(50.9%)과 검찰 개혁을 주장하는 서초동 집회에 공감한다는 여론(47%)이 오차범위(±4.4%p) 내에서 팽팽하게 맞섰다.

또 조 장관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에도 고스란히 영향을 미치고 있다. YTN의 의뢰로 실시한 리얼미터 10월 1주차 주간 집계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취임 후 최저치(44.4%)를 찍었다. 특히 하락세를 이끈 계층 중 중도층(44.9%→39.7%, 부정평가 56.7%)의 이탈도 가속화되고 있다는 점도 심상치 않은 부분이다.

문 대통령이 "최근 표출된 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엄중한 마음으로 들었다"고 밝힌 것 역시 조 장관에 대한 비판 여론을 그냥 무시하고 지나칠 수 없다는 인식을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시민들의 목소리에 대해 청와대가 항상 예의주시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