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확진자 100명씩 나오는데…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검토"
매일 확진자 100명씩 나오는데…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검토"
  • 뉴스1
  • 승인 2020.04.02 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세종시 조치원읍 조천변 벚꽃나무길에서 시민들이 꽃 구경을 하고 있다. 2020.4.1/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음상준 기자 = 정부가 지난달 22일부터 국민들에게 동참을 호소하고 시행해온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에 대해 연장 여부를 검토 중이다. 정부는 당초 이달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한 뒤 일상생활 속에서 방역을 하기 위한 '생활방역 체계' 전환을 계획해왔다. 하지만 매일 신규 확진자가 100명 내외로 발생하며 좀처럼 안정적 수준으로 떨어지지 않자 이를 고심해온 것으로 파악된다.

감염병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아직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은 당분간 계속 이어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국민 피로감이 높아지더라도 한 순간의 방심이 신천지교회 사태와 같은 또 다른 초대형 집단감염 사례를 불러일으킬 수 있어서다.

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일일 0시 기준 신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지난달 29일 105명, 30일 78명, 31일 125명, 4월1일 101명으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입국 검역과정에서 확진자 수는 줄고 있지만, 새로운 국내 집단 감염사례가 지속되고 있어서다.

입국 검역과정 확진자 수는 지난달 29일 0시 기준 21명, 30일 13명, 31일 15명, 4월1일 7명으로 감소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수도권 대학병원 등 집단감염 사례들이 발생하면서 전체 일일 확진자 수는 좀처럼 50명 아래로 내려가지 않고 있다. 교회 관련은 물론, 대구지역 요양병원과 정신병동내 집단감염 발생도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지난 1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두기의 종료나 연장 그리고 생활방역체계 전환 시점에 대해선 검토와 논의가 있어야 될 것"이라며 "협의를 거쳐 밝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정부가 각 사업장과 직원, 일반 국민,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세운 방역활동이다. 사실상 전국민에게 방역 동참을 호소한 것으로 이에 대한 구체적인 지침도 발표했다. 참여기간은 지난달 22일부터 4월5일까지 15일로 뒀다. 이를 통해 당초 계획했던 4월6일 초·중·고교 개학을 진행하겠다는 목표였다. 이후 안정화가 되면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하기 위해 관련 지침도 마련 중이다.

하지만 신규 확진자 수가 수일째 크게 줄지 않으면서 정부는 개학을 9일로 연기하고 온라인 수업부터 진행하는 것으로 선회했다. 이와 동시에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연장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전 메르스 즉각대응 태스크포스 팀장)는 <뉴스1>과 전화통화에서 "대구와 경북내 코로나19 유행은 잠잠해졌지만 요양병원 위주로 불이 꺼지지 않은 상황이고 수도권내 확진자 수는 1000명을 넘었다"며 "대체로 감염병 예방 체계가 갖춰져 있는 대학병원에서도 확진자들이 나온 만큼 현시점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하는 것은 위험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이어 "점점 쌓이는 국민 피로감을 어떻게 해소할 것인지가 당면 과제이지만 위험도를 봤을 때 사회적 거리두기는 당분간 지속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우주 교수는 "특히 활동성이 큰 10대나 20대들이 가는 학원 혹은 클럽 등의 빈틈 방역을 강화해야 한다"며 "생계유지와 사회적 거리두기 균형을 유지하는 게 어려운 임무이지만 국민들을 잘 설득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국내 '코로나19' 유행상황이 통제 가능한 범위인지 등을 파악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시점을 정할 것으로 보인다. 정은경 본부장은 "전체적인 확진자 수도 중요하지만 통제 가능한 범위내 있는지, 감염경로 파악이 되는지 등을 고려해서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시점을 판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생활방역체계 전환을 대비하기 위한 별도 지침도 마련 중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보다 구체화할 계획으로, 생활 속에서 실천 가능한 방역 행동지침이 될 것이란 게 정부의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