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공무원 술취해 택시기사 폭행…경찰 수사 착수
인권위 공무원 술취해 택시기사 폭행…경찰 수사 착수
  • 뉴스1
  • 승인 2020.08.01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 공무원이 술에 취한 채 택시 운전기사를 폭행했다는 사건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해당 공무원 A씨(30대)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A씨는 상해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4일 서울 한 도로에서 택시기사에게 주먹을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차 안에 술 취한 채 잠들어 있던 그는 기사가 깨워 요금 지급을 요구하자 갑자기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일부 언론은 "A씨의 폭행으로 택시기사는 이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인권위 관계자는 "신속하게 조사해 A씨의 혐의가 사실로 확인되면 단호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