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혜인 "늙어버린 민주화세대와 산업화세대의 동맹, 코로나 극복 못해"
용혜인 "늙어버린 민주화세대와 산업화세대의 동맹, 코로나 극복 못해"
  • 뉴스1
  • 승인 2020.11.24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혜인 의원 등 기본소득당 당원들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이 대표 발의한 형법 개정안과 모자보건법 개정안에 대해 발의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11.23/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은 24일 3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정부 새해 예산편성을 거듭 촉구했다. 또 선별적 지급 방안이 거론되고 있는 국민의힘을 겨냥해서는 '쇠심줄 같은 고집'이라고 질타했다.

용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지난 9월 대정부질문에서 정세균 국무총리께 처음으로 제안했던 '재난지원금 본예산 편성'을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최근 받아들여 내심 놀랐고, 또 반가웠는데 '역시나'다"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이어 "지난 4차 추경 2차 재난지원금 당시 여당과 야당의 '선별동맹'을 기억한다"며 "늙어버린 산업화 세대와 늙어버린 민주화 세대의 선별동맹으로 전대미문의 코로나 보건-경제 트윈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는 것을 지난 2차 재난 선별 지원금과 소비쿠폰 발행의 결과가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민간소비영역은 되살아나지 못했고, 국민들은 여전히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며 3차 팬데믹을 다시 맞이하게 됐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그는 "3차 팬데믹이라는 아주 긴급하고 중요한 시기, 국민들의 삶이 다시 한번 벼랑 끝으로 내몰리는 시기,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가는 누가누가 더 어렵고 불쌍한지 국민들을 심사하고 선별하겠다는 쇠심줄 같은 국민의힘의 고집을 다시 한번 목격한다"며 "소멸성 지역화폐와 결합된 재난지원금을 보편적으로, 내년을 준비하는 지금 본예산에 편성해야 한다"고 제1야당에 호소했다.

용 의원은 "내일 오전 구체적인 예산안을 가지고 여당과 야당에 공식적으로 제안할 예정"이라며 "예산국회가 끝나기 전, 현재 위기의 엄중함을 마음 깊이 인식한다면 정기적 재난지원금을 2021년 본예산에 편성하는 것에 적극 나서주시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