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년 방치' 증평 개나리아파트 마침내 철거
'28년 방치' 증평 개나리아파트 마침내 철거
  • 뉴스1
  • 승인 2020.12.23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년간 방치한 증평읍 창동리 개나리 아파트가 철거되고 있다.(증평군 제공)© 뉴스1


(증평=뉴스1) 김정수 기자 = 충북 증평군은 28년간 방치했던 증평읍 창동리 개나리 아파트를 철거하기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아파트는 민간업체가 지하 1층, 지상 8층 규모로 1990년 2월 착공했으나 공정률 90% 상태에서 자금부족으로 2년 만인 1992년 8월 공사가 중단됐다.

공사 중단 이후 새로운 민간업체가 나서지도 않았고 원 소유자 역시 다른 방법으로 사업을 추진하려 했으나 여의치 않았다.

지난해 2~3월 쯤 소유자가 군에 매입을 권유했고, 군이 마침 국토교통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선정되면서 문제가 해결됐다.

군은 공모 선정과 함께 확보한 96억원을 들여 2022년까지 이곳에 생활SOC공간과 공동주택을 갖춘 복합건축물을 건립할 계획이다.

1~2층은 작은 도서관, 노인·아이 돌봄 센터, 현장 지원센터 등을 갖춘 어울림센터와 3~6층은 신혼부부, 청년, 고령자 등 32가구가 입주하는 LH행복주택이 들어선다.

원활한 사업을 위해 지난 10월 증평군과 국토교통부, 충북도, 토지주택공사(LH)는 공사중단 방치건축물 정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재 토지주택공사(LH)가 설계공모를 준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곳에 들어설 어울림센터를 커뮤니티 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라며 "이 사업은 정주여건과 경관을 개선하고 일자리를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