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입성' 김의겸에 배현진 "비례가 수건돌리기냐…파렴치한"
'여의도 입성' 김의겸에 배현진 "비례가 수건돌리기냐…파렴치한"
  • 뉴스1
  • 승인 2021.03.04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오후 울산 울주군 암각화박물관 강당에서 국정감사 현장시찰에 앞서 박한규 문화재청 문화재보존국장으로부터 국보 제285호 반구대암각화 보존관리에 대한 브리핑을 듣고 난 뒤 질의하고 있다. 2020.10.13/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4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의 의원직 사퇴로 비례대표를 승계하게 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에 대해 "눈치가 없는지, 원래 파렴치한지 알 바 아니지만 국민 무서운 줄 안다면 비례의원직 승계는 거부해야 마땅하다"고 비난했다.

배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의 살뜰한 '내 식구 자리 챙겨주기'에 혀를 내두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의겸은 '지인 찬스-대담한 16억 대출 영끌-관사 재테크'를 넘나드는 신기를 발휘하며 9억 가까운 시세차익을 거둬 공분을 불러일으킨 장본인"이라며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은 선포했지만 우리 편이라면 투기 의혹쯤은 너그럽게 눈 감고 자리 챙겨주는 후안무치한 문재인 정권이 비례대표제를 '너 한번, 나 한번 돌려 갖는 수건돌리기 놀이'로 전락시켰다"고 꼬집었다.

이어 "부동산 로또도 성공하고 잠시 쉬고 오니 국회의원도 되고, 꿩 먹고 알도 잡순 '확실한 문재인 편', 흑석 선생의 대단한 성취기에 온 국민이 절망하고 분노한다"며 "'이제 좀 실감 난다'는 설렘 가득한 소감에 실소가 터져 나온다"고 비꼬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