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엘시티 특혜분양 리스트 진정 접수…사실 관계 확인 중"(종합2보)
경찰 "엘시티 특혜분양 리스트 진정 접수…사실 관계 확인 중"(종합2보)
  • 뉴스1
  • 승인 2021.03.09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엘시티 전경.(엘시티 시행사 제공)© 뉴스1


(부산=뉴스1) 박세진 기자 = 초고층 엘시티 특혜분양 리스트에 대한 진정서가 경찰에 접수됐다.

부산경찰청 반부패 경제범죄수사대는 최근 엘시티 특혜분양 리스트 관련 진정이 접수돼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접수된 리스트에는 현직 국회의원, 전직 장관과 검사장, 법원장, 유명 기업인, 언론인 등의 이름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진정서에는 엘시티 측이 특정인들을 위해 정식 분양 전 미리 물량을 빼줘 특혜가 의심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2017년 엘시티 특혜 논란 당시 부산참여연대 등은 엘시티 실소유주인 이영복씨가 분양권을 로비 수단으로 썼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43명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후 검찰은 지난해 11월 이씨 아들과 하청업체 사장 등 2명을 기소하고 나머지는 증거부족을 이유로 불기소 처분했다.

엘시티 측은 제기된 의혹을 정면 반박하며 법적 절차 대로 진행했다는 입장이다.

엘시티 고위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청약 당첨자 발표 이후에 '정당' 계약자가 분양률이 42% 수준에 그쳤다"며 "예비당첨자가 120명이었지만 이중 불과 5세대 정도만 계약한 상황이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주택법에도 미분양 세대에 대해서는 임의로 분양이 가능하다"며 "미분양 세대를 처리하기 위한 영업 차원에서 만들어 놓은 고객 명단을 특혜 분양 명단으로 오해해서 생긴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진정인에 대해서는 이미 허위사실 유포 등에 관한 피해로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고 민사소송도 진행하기 위해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런 논란이 알려진 이후 조국 전 법무부장관은 "리스트에 오른 사람의 신분에 따라 공수처 또는 검경이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 전 장관은 또 엘시티 특혜분양과 관련해 여러 의혹을 제기하는 기사를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경찰 관계자는 "진정서의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초기 단계라 특별하게 진행된 사안은 아직 없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